메뉴 건너뛰기

우리마을

  • 남쪽 동네 명성마을
  • 세걸
    조회 수: 245, 2018.09.28 16:42:26
  •   가까우면서 먼 동네, 명성.   [2009년 여름]

      강하나를 두고 남쪽 북쪽에 자리 잡고 있어서 남조선이라고 합니다.

    명성1.jpg

    [민속원은 제방건너에 있는데 구글지도가 잘못 입력한것 같습니다.]

     

      강하나를 두고 남 북으로 나뉘고 남북 동네로 유명합니다. 도시와 인접해있고 교통도 상대적으로 편리하여 음식업도 많이 발전했습니다. 근처에 큰 공장은 있으나 지리적 위치로 경제가 발전하지 못해서 있으나 마나 주변 지역에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IMG_1013.JPG

    [과거 광장이 있던곳]

     

    IMG_1019.JPG

     

     

     

    IMG_1026.JPG

    [거리가 정비되지 않아서 먼지가 날리지만 공기 하나는 진짜 깨끗합니다.]

     

    IMG_1029.JPG

     

     

     

    IMG_1022.JPG

    [소고기 거위고기 오리고기 등 대체할 음식 재료가 많으니 이제는 애완동물을 먹는일은 없어졌으면 합니다.]

     

       서양식 소고기 구이가 주변지역이나 시에서도 유명합니다. 서양식처럼 반숙으로 먹는것은 아니지만 고기를 두툼하게 썰어서 푹 익히면서 육즙이 빠져나가지 않고 쉽게 타지도 않아서 맛이 좋다고합니다. 똑겉은 소고기지만 많은 사람들이 도시에서 찾아서 옵니다. 과거에는 식당이 꽤 많았는데 지금은 많이 줄은것 같습니다.

     

    IMG_1060.JPG

    鄭記레스토랑

     

     

    IMG_1024.JPG

     

      저쪽으로 가면 제방이 나오고 제방을 넘어가면 논이 나오고 강이 나옵니다. 도시에도 산업이나 오염원이 없어서 공기가 깨끗한편이지만 그래도 대자연을 찾아서 조용한곳으로 사람들이 많이 찾아옵니다. 음식의 맛 또한 다릅니다.

     

    IMG_1061.JPG

     

     

    IMG_1062.JPG

    [明星民俗圓]

    제방을 건너서 한참 길을 따라가면 나옵니다. 바이뚜 지도를 검색해도 쉽게 찾을수 있습니다.

     

     

    IMG_1065.JPG

     

     

    20170726_113037.jpg

    [2017여름]

     

     

thumbnail
  • 조회 수: 185
  • 세걸
  • 2017년 7월의 여름에는 고향도 무더웠습니다. 어릴적에 한여름 평균기온이 28~30도 였지만 2017년의 여름에는 40도 까지 올라갑니다. 그러나 콘크리트 도심과 달리 기온은 올라가서 덥지만 땡볕에 노출되지 않으면 에어컨 없이도 선선 합니다. 그늘만 있으면 그냥 행복합니다. 주야 온차가 심하면서 그늘진곳의 온도가 빠르...
2019-02-25 17:12:43
Feb.25
thumbnail
  • 조회 수: 342
  • 세걸
  • 인근 학교이름은 다 나오는데 조선족중학교 초등학교가 표기되지 않습니다. 치치하얼시 민족중학교 치치하얼대학 정문 [중학교 옛정문, 내부사정때문에 정문을 동쪽으로 옮김] 30년 전에는 벽돌 담장이었고 장마철에 비만 오면 사방이 물웅덩이었는데 아스 팔트 깔리면서 비가와도 고이지가 않습니다. 좋은건 물웅덩이가 없...
2018-09-28 17:33:55
Sep.28
thumbnail
  • 조회 수: 245
  • 세걸
  • 가까우면서 먼 동네, 명성. [2009년 여름] 강하나를 두고 남쪽 북쪽에 자리 잡고 있어서 남조선이라고 합니다. [민속원은 제방건너에 있는데 구글지도가 잘못 입력한것 같습니다.] 강하나를 두고 남 북으로 나뉘고 남북 동네로 유명합니다. 도시와 인접해있고 교통도 상대적으로 편리하여 음식업도 많이 발전했습니다. 근처...
2018-09-28 16:42:26
Sep.28
thumbnail
  • 조회 수: 254
  • 세걸
  • 제비하면 무엇이 가장 떠올릴가요? 강남에 갔던 제비가 봄만 되면 살던곳을 잊지 않고 돌아옵니다. 제비는 벌레를 많이 잡아 먹기때문에 벌레들이 살수 없는 겨울철에는 먹을것이 없어서 남방으로 가서 월동을 하게됩니다. 매년 봄이 되면 살던곳으로 돌아오고 항상 집을 짓던데 다시 짓거나 보수해서 새끼들을 키웁니다. ...
2018-08-08 22:10:04
Aug.08
thumbnail
  • 조회 수: 312
  • 세걸
  • 비가오고 먼지가 싹 내려앉아 상쾌한 아침입니다. 새벽에는 안개가 많아 해가 좀 떠야 시야가 밝아집니다. 새파란 하늘
2018-05-07 00:32:42
May.07
thumbnail
  • 조회 수: 257
  • 세걸
  • 우리 마을입니다. 2017년 7월 동네에 들어갔습니다. 2009년에 갔을때 콩크리트 길은 사라지고 이렇게 되었어요. 길 양쪽에 원목으로 보행길이 되어있습니다. 건조한 날씨에 미세먼지가 없어서 하늘은 엄청 맑습니다. 예전에 빨래를 하기위해 만든 빨래도랑입니다. 앞도랑이라기도 하죠. 아파트에 세탁기가 있지만 지금도 여...
2018-04-24 19:45:57
Apr.24
thumbnail
  • 조회 수: 125
  • 세걸
  • 옛적에 다니던 학교는 이제 추억밖에 남아 있지 않습니다. 매일 지나던 등하교길,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이길을 다녔는데 더이상 볼수가 없습니다. 저 푸른 하늘 저 높은 그네터 저 넖은 운동장, 단오만 되면 진행하던 운동, 더이상은 볼수가 없네요. 학교마당이 하우스가 되고 탈곡장이 되어도 학교는 있었는데 지금은 빈터...
2018-03-31 16:42:42
Mar.31
thumbnail
  • 조회 수: 429
  • 세걸
  • 한여름에 고향을 놀러가게 되었습니다. 이때까지만 해도 큰 변화가 없었습니다. 길가에는 잡초가 무성하고 기왓집도 있었으며 초갓집도 그대로 있었습니다. 학교도 그대로 있었고 추억이 그대로 살아 있었습니다. 담장밑에는 꽃밭도 가꾸어서 가지각색 꽃이 피고 있었습니다. 잡초가 무성해서 보기 싫을수도 있지만 저기 딱...
2017-09-19 18:57:16
Sep.19
태그
위로